국제전화
부분적으로 흐림 북경 23°C / 32°C
거센 바람 상해 26°C / 28°C
뇌우 광주 26°C / 31°C
흐림 연길 9°C / 24°C
흐림 심천 25°C / 29°C
거센 바람 소주 26°C / 28°C
산발적인 소나기 청도 25°C / 30°C
대체로 맑음 대련 22°C / 27°C
대체로 맑음 서울 22°C / 32°C
대체로 흐림 평양 19°C / 30°C
맑음 동경 20°C / 27°C

시원한 콩국수

캐스 | 2018.06.02 14:04:31 댓글: 0 조회: 679 추천: 2
분류요리법 http://bbs.moyiza.com/cooking/3643671

후덥지근 답답한게 시원한 국물있는 콩국수가 갑자기 생각납니다.

콩을 삶아 곱게갈아 굵직한 면과 함께 한그릇 후다닥 먹어주면

국산

후루룩~~ 벌컥~~!!

소리만으로도 든든해지고 뭔가 먹은것같은 포만감이 드는 콩국수...

일반 국수는 넘 가늘고 칼국수는 넘 굵고...

풀무원에서 나온 생면이 콩국수엔 아주딱이지요.

두명이 두덩이면 알맞지만

특히 국수종류는 물1불을 안가리지요.ㅋ

일반면 삶을땐 찬물세번이 통하지만...

칼국수면은 거의 투명해지기전까지 끓여야 면이 찰지니 내공을 상당히 요하지요.

또한 찬물로 면 표면에 붙어있는 전분을 씻어줘야 쫀득거리고...

국수위에 올려줄 오이도 이왕이면 이쁘게...

돌려깍기로 껍질만 썰어논뒤.. 채을 쳐주시구요.

다른 국수는 모르겠지만 콩국수는 계란을 하나 올려줘야 모양이 잡힙니다.

깨소금은 취향대로 넣으시고...

콩국수...참 간단하지요...?

오늘 점심은 정말 좋아하는 한끼라 더 기대가 됩니다.

시원하게 얼음도 넣으면 더 좋구요~~

소금으로만 간을한뒤...

푸짐하게 한젓가락 떠 올려 입안으로 직행합니다.

입안에 퍼지는 콩국물과 쫀득한 생면...

얼마전 담궈놓은 열무 얼갈이 김치가 맛이 잔뜩 들었네요.

콩국수엔 김치...그것도 시큼한 열무얼갈이 김치가 딱이지만...

금방 담아 날아갈것 같은 열무 얼갈이 김치도 그만이지요.

추천 (2) 비추 (0)
IP: ♡.2.♡.124
6,57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bus511
2009-04-19
0
20256
bus511
2008-04-13
0
42150
안해사랑
2018-08-14
0
207
사포
2018-08-10
1
325
봄봄란란
2018-08-10
1
302
clxuan
2018-08-08
0
329
블루밀크
2018-07-27
1
480
lige72
2018-07-25
0
692
봄봄란란
2018-07-24
3
803
굿모닝모닝
2018-07-20
0
535
jinliudong
2018-07-14
1
853
봄봄란란
2018-07-12
0
765
Lovely1223
2018-07-09
3
1052
카멜레온꽃카멜레온꽃
2018-07-08
0
555
shirly0
2018-06-26
1
785
아카시아향기00
2018-06-25
5
1058
봄봄란란
2018-06-21
2
822
a데일리
2018-06-16
3
1012
블루밀크
2018-06-13
0
754
캐스
2018-06-04
0
1056
캐스
2018-06-04
0
755
캐스
2018-06-04
1
686
캐스
2018-06-04
1
736
캐스
2018-06-04
1
484
캐스
2018-06-02
2
679
캐스
2018-06-02
0
579
캐스
2018-06-02
0
559
캐스
2018-06-01
1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