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부분적으로 흐림 북경 21°C / 32°C
흐림 상해 23°C / 30°C
흐림 광주 27°C / 35°C
대체로 흐림 연길 15°C / 25°C
흐림 심천 26°C / 32°C
대체로 흐림 소주 23°C / 32°C
흐림 청도 19°C / 25°C
대체로 흐림 대련 17°C / 25°C
부분적으로 흐림 서울 18°C / 26°C
부분적으로 흐림 평양 16°C / 27°C
부분적으로 흐림 동경 17°C / 26°C

부끄러움

엉뚱남정 | 2018.01.08 09:46:23 댓글: 0 조회: 167 추천: 0
분류자작시 http://bbs.moyiza.com/goodwriting/3530465
부끄러움
                              지은이:엉뚱남정
영문없이 시무룩히 웃고있다
봄날의 숫처녀처럼
느닷없이 찾아온 이름못할 감흥에
혼자만의 여유로움울 즐긴다
보이지도 만지지도 않지만도
비단같이 부드럽고 짜릿한 이느낌
내 청춘이 되돌렸나 보다
얼굴에 홍조가 띈다
부끄러움이라는게 이런거겠지
그래도 즐겁다  꺼리낌없이 느끼련다
추천 (0) 비추 (0)
IP: ♡.168.♡.153
55,278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1
32191
설레이는그대
2018-06-08
4
91
하영83
2018-06-08
1
77
하영83
2018-06-08
2
54
하영83
2018-06-08
2
69
커피스멜
2018-06-07
1
47
하영83
2018-06-07
1
118
하영83
2018-06-07
0
73
하영83
2018-06-07
0
68
보배별
2018-06-07
1
80
봄봄란란
2018-06-06
4
138
하영83
2018-06-06
3
103
봄봄란란
2018-06-04
5
137
하영83
2018-06-04
1
115
캐스
2018-06-04
2
173
캐스
2018-06-04
0
78
캐스
2018-06-04
1
80
하영83
2018-06-04
1
138
봄봄란란
2018-06-03
1
151
한송이2017
2018-06-03
3
121
듀푱님
2018-06-02
1
82
캐스
2018-06-02
0
87
캐스
2018-06-02
0
69
캐스
2018-06-02
0
64
그대라는이유
2018-06-02
3
102
보배별
2018-06-02
2
102
캐스
2018-06-01
2
131
캐스
2018-06-01
2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