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대체로 맑음 북경 -4°C / 11°C
소나기 상해 11°C / 13°C
대체로 흐림 광주 19°C / 24°C
맑음 연길 -6°C / 4°C
부분적으로 흐림 심천 21°C / 26°C
소나기 소주 10°C / 11°C
흐림 청도 3°C / 12°C
흐림 대련 3°C / 11°C
대체로 흐림 서울 0°C / 11°C
대체로 흐림 평양 -2°C / 10°C
대체로 흐림 동경 8°C / 14°C

불쌍한 펜스와 미국

맵짠남자V6 | 2018.02.11 14:33:51 댓글: 2 조회: 946 추천: 0
분류국제사회 http://bbs.moyiza.com/society/3554291
처음에는 펜스의 처사에 대해 인간이하의 기준으로 평가 했지만, 지금은 인문주의 출발점에 서서 관심과 배려의 시선으로 바라보기로 마음을 고쳐먹었다.
솔직히 현재 미국은 세계의 배려와 관심이 필요한 극도의 자비감에 시달리고 있는 나라이다 .

만약 기타 외교무대에서 펜스가 그런 식으로 일처리를 했다면 그 본인의 인격문제 내지 미국의 국격문제로 간주 할수 있지만, 허나 신성한 올림픽 정신을 위해 모인 자리에서 그런 처신을 한것은 인간성이나 국성을 뛰어넘어 펜스와 미국 모두 엄중한 심리질환이나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것을 설명 할 뿐이다. 때문에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것이다.

그렇다면 그 질환의 근원은 어디에 있겠는가?! 바로 본신의 실력을 훨씬 초월해 존재하는 패권사상과 허황한 의지인 것이다.

궂이 조선의 핵문제가 아니라도 미국은 대량살상무기를 핑계로 딴지걸로 생떼를 썼을 것이고, 대량살상무기가 아니라면 또 인권이나 체제문제로 시비걸고 파토내려 들었을 것이고, 만약 그것도 아니라면 또 다른 문제로... 하여튼 끝까지 트집잡고 시비걸고 평화를 파괴하고, 대결하겠다는 것 밖에 없다.

목적이 그것밖에 없기 때문에 그에 따르는 그 어떤 론리도 일고의 상대가치가 없는 것이다.
허나 이것이 중요한것이 아니라 그런 사상과 목적 론리에 의해 미국은 맹목적이고 융통성이 없는 행위와 의지의 고집자가 되였고, 그런 고집에 의해 미국은 스스로 자기자신을 엄청난 컴플렉스에 빠뜨렷다는 점이다. 또 그런 컴플렉스가 미국의 자비감을 만들었고, 더 나아가 펜스와 미국의 엄중한 심리질한과 정신질환을 초래한 것이다.

때문에 세계와 인류는 미국을 야유하고 고립만 시킬것이 아니라, 인문주의 정신으로 관심과 배려를 베푸는 노력도 필요한 것이다.










추천 (0) 비추 (1) 선물 (0명)
IP: ♡.50.♡.253
스쳐지나 (♡.36.♡.166) - 2018/02/11 16:15:30

공화당 집권했으니 이제 또 전쟁부추겨야지
항상 그랬잖소.ㅋㅋ
미국이 다음 전쟁터는 조선반도 같은데?ㅋ

kjmwsz (♡.5.♡.98) - 2018/02/12 08:14:53

아메리카야 뭐 오후 3시쯤 서서히 지어가는 해에 불과하다는 것...ㅋㅋ

그러한 아메리카가 뭔 자신으로 한반도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키겠소,
걍 남북한지간 긴장분위기를 조성하여 지어가는 해의 수명을 연장해보겠다는 수작일 뿐

요번기회로 한국이 아메리카의 반식민지에서 벗어나 남북한이 화해하고 자주통일의 길로
나간다면 중국과 러시아는 대 찬성할거요, 북한의 핵?... 그때가면 통일조선(한국)의 핵이
되겠지...ㅋㅋ

파키스탄이 핵으로 인도의 핵을 견제하듯이, 통일조선(한국)의 핵이 쪽발이들 견제용으로
될텐데 중국과 러시아는 반대할 이유없이 묵과할거요...ㅋㅋ

다만 대한민국 짝짝짝~ 짝짝콩이 아메리카반식민지에서 벗어날 용기가 있느냐의 문제요.

16,591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bus511
2012-03-09
19
32917
bus511
2008-07-06
1
43020
한국은없다2
2018-05-03
2
726
한국은없다2
2018-05-03
3
1162
흑룡하
2018-05-03
2
713
한강맨
2018-05-03
2
608
고려보이2
2018-05-03
2
550
흑룡하
2018-05-03
3
850
한강맨
2018-05-03
1
555
도리도
2018-05-02
1
539
신촌독수리
2018-04-30
22
1911
축구열정팬
2018-04-30
5
722
시골촌영감
2018-04-30
5
1670
한국은없다2
2018-04-29
7
1878
시골촌영감
2018-04-29
1
830
알람쌤
2018-04-29
3
759
알람쌤
2018-04-29
4
799
미래양
2018-04-29
3
667
도리도
2018-04-28
0
462
흑룡하
2018-04-28
3
875
한국은없다2
2018-04-28
4
705
축구열정팬
2018-04-27
1
570
알람쌤
2018-04-27
8
975
알람쌤
2018-04-27
11
1168
윗동네헛가다
2018-04-27
6
868
군밤장수
2018-04-27
15
1725
흑룡하
2018-04-27
8
1229
한국은없다2
2018-04-26
5
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