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4°C / 11°C
비 상해 11°C / 12°C
흐림 광주 19°C / 24°C
맑음 연길 -6°C / 4°C
대체로 흐림 심천 21°C / 26°C
비 소주 10°C / 11°C
흐림 청도 3°C / 11°C
흐림 대련 3°C / 12°C
흐림 서울 0°C / 10°C
흐림 평양 -2°C / 10°C
대체로 흐림 동경 8°C / 14°C

연변의 인사말

나나 | 2018.02.28 11:34:55 댓글: 0 조회: 1740 추천: 0
http://bbs.moyiza.com/crcncolumn/3565160

많은 사람들이 중국의 '연변'이라는 지명을 들으면 마치 한국의 주변부처럼 생각하고 그들의 언어도 방언의 한 종류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연변 사람들의 삶은 그리 대한민국에 의존적이지 않다. 또 말투는 비록 방언처럼 들리지만 체계화가 돼 있고, 그 용법은 독자성이 있다. 어휘는 북쪽의 방언을 닮은 것도 있지만 중국어에서 온 것도 꽤 된다.

흥미로운 것은 연변에는 지역 자체의 음악과 민담이 있다는 점이다. 노래방에 가 보면 남과 북의 노래와 연변 노래가 가지런히 준비되어 있다. 미국이나 캐나다의 동포들이 자신의 노래나 민담을 가지고 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그만큼 연변은 자체의 문화적 자생 능력을 갖추고 있는 지역이다. 게다가 일부 지명은 중국어가 아닌 우리 언어로 된 것도 있다.

이곳에서는 술자리에서 잔을 들자는 뜻으로 '냅시다'라고 하고, 쭉 들이켜자는 말로는 '합시다'라는 말을 한다. 물론 중국어도 젊은층에서는 많이 쓴다. 또 나이 드신 분들한테 오래 장수하시라는 말로는 '오래 앉으십시오'라고 한다. 노년에 꼿꼿하게 앉아 있다는 것은 건강의 징표이다. 반대로 자주 눕게 되면 건강이 오래가기 어렵다. 어찌 보면 '만수무강하십시오'라는 말이 과장된 수사적 표현에 가깝다면 '오래 앉으십시오'는 연말연시에 웃어른들한테 쓸 수 있는 꽤 실용적인 인사라고 할 수 있겠다.

묵은해를 보내며 그동안 도탑게 지내지 못했던 사람들한테도 밀린 인사를 전하는 시기이다. 잦은 송년회에서의 인사와 덕담, 또 건배사 등에 쫓기다 보면 모임의 성격과 상대방의 처지에 따라 살갑게 말을 건네지 못하고 거의 똑같은 인사에 어슷비슷한 덕담에 대충 외워둔 건배사로 자꾸 말을 때우게 된다. 더 진정 어린 인사와 덕담을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지 주위를 둘러볼 필요가 있다.


작성자:김하수(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위원·전 연세대 교수)

추천 (0) 비추 (0) 선물 (0명)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
02.jpg | 6.5KB / 0 Download
IP: ♡.123.♡.115
756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초연 74
2012-01-15
0
8436
carpe
2010-11-07
0
8254
너의향기^
2005-10-25
29
12621
선휘서원
2018-10-06
0
185
선휘서원
2018-10-06
0
273
선휘서원
2018-10-06
0
197
선휘서원
2018-10-02
0
258
선휘서원
2018-10-01
0
147
선휘서원
2018-10-01
1
271
선휘서원
2018-09-30
0
262
나나
2018-02-28
0
1518
나나
2018-02-28
0
1740
나나
2018-02-13
0
1043
나나
2017-12-08
3
2254
나나
2017-05-30
3
3649
나나
2017-05-07
3
3063
meinherr
2016-04-29
3
10081
나나
2016-04-04
6
5137
나나
2015-04-23
8
7023
나나
2015-04-23
1
5542
나나
2015-04-23
2
4941
나나
2015-04-23
1
4825
나나
2015-04-23
0
4714
meinherr
2015-01-07
5
7801
나나
2014-12-26
5
5093
나나
2014-12-26
0
2778
나나
2014-12-18
4
4510
나나
2014-10-31
1
2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