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거센 바람 북경 -6°C / -1°C
산발적인 소나기 상해 5°C / 10°C
거센 바람 광주 11°C / 15°C
흐림 연길 -21°C / -6°C
부분적으로 흐림 심천 12°C / 18°C
산발적인 소나기 소주 2°C / 7°C
진눈깨비 청도 -2°C / 2°C
약한 눈발 대련 -6°C / -1°C
대체로 흐림 서울 -3°C / 3°C
흐림 평양 -5°C / 1°C
대체로 흐림 동경 0°C / 7°C

행복한 인연...

바다가들린다 | 2018.10.12 20:39:36 댓글: 0 조회: 591 추천: 0
지역한국 경기도 파주시 분류메신저친구 http://bbs.moyiza.com/friend/3734436
안녕하세요.
완연한 가을이 느껴지는 10월도 첫번째 주말입니다..
점점 짙어가는 가을 단풍의 정취를 잘 느끼시길 바라며..
모두가 지나가는 가을이라는 계절을 행복하게 보내시길 빕니다..
제 소개를 하겠습니다.
저는 73년생으로 40대 중반을 막넘긴 사람입니다.
인생의 아픔으로 인해 결혼이라는 삶을 한번 실패한 돌아온 싱글이구요, 남자고, 한국 경기도 북부의 작은 도시에 살고 있습니다.
서울에 있는 의류무역회사에 다니는 중견 회사원이구요..
저는 바다 보는걸 좋아해서 여행도 좋아하고 영화.책 보는것도 좋아하구요..
이것저것 자질구레한 취미나 좋아하는 것도 많은 술은 안마시는 중년의 평범한 아저씨입니다..^^*
그동안 이곳 친구사귀기에 저의 새로운 인연을 찾는 글도 꽤 오래 올렸었구요.
지금도 그 작은 제 꿈을 놓고 있지 않고 열심히 찾으며 노력하는 삶을 살려고 합니다..
오늘은 그냥 편하게 이런저런 이야길 나눌수 있는 친구들을 찾고 또 저의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한 글을 남겨 봅니다.
저의 새로운 인연이 되어 주실분은 30대 중반에서 40대 후반이시면 좋겠구요,
솔직하고 자신김이 넘치는 분, 큰걸 바라기 보다 작은것에도 만족감을 찾아 느끼실 수 있으신 분이셨으면 합니다.
바다도 좋아 하시고 상대방의 이야기에 관심같고 마음으로 들어 주실수 있으신 분이시면 더 좋겠네요..
그리고, 이야기 나눌수 있는 평범한 대화 친구분들도 찾습니다.
나이, 지역, 직업에 상관없이 서로 특별한 이야기거리가 없더라도 서로 안부인사 주고 받을 수 있는 그런 마음 편한 분들과 대화친구로 지내고 싶네요.
만일 저와 같은 생각으로 새로운 인연이나 좋은 친구를 찾고 계신 분이 계시면 추가 부탁 드립니다.
( 직접 추가하시기 부끄러우신 분은 쪽지로 연락처를 보내 주시면 제가 추가 하도록 하겠습니다..)

위챗 : daniel1751
카톡 : daniel001


편한 이야기..
누군가에게 하고싶은 이야기...
누군가의 듣고싶운 이야기를 함께 나누실 분이시라면 언제든 연락 주셨우면 합니다..
좋은시간되시고 건강들도 잘 챙기시길 바라구요..
긴글 읽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그럼..행복 하십시요..




IP: ♡.155.♡.249
도시/지역
41,538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4-11-20
102315
배추
2011-01-15
159334
jaehoonrk
2018-10-15
495
원디비
2018-10-15
293
jie1234
2018-10-15
99
모입시당
2018-10-15
287
한남자81
2018-10-14
225
사뿐히
2018-10-14
586
착한미남임
2018-10-14
374
중동코끼리
2018-10-14
222
전진호
2018-10-14
239
Nicholasjerry
2018-10-14
174
Romin
2018-10-14
259
mansun
2018-10-14
525
약속1000
2018-10-14
163
얼씨그
2018-10-13
200
우리결투했어요
2018-10-13
195
완행열차
2018-10-13
652
가나다12344
2018-10-13
270
그리움저쪽
2018-10-13
284
꽃의여신1
2018-10-13
1347
그녀미소
2018-10-13
845
바다가들린다
2018-10-12
591
Jinying2018
2018-10-12
605
돌싱31
2018-10-12
2107
사뿐히
2018-10-12
458
weli
2018-10-11
157
사뿐히
2018-10-11
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