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부분적으로 흐림 북경 25°C / 33°C
부분적으로 흐림 상해 27°C / 32°C
부분적으로 흐림 광주 28°C / 30°C
맑음 연길 23°C / 35°C
부분적으로 흐림 심천 26°C / 30°C
부분적으로 흐림 소주 27°C / 33°C
소나기 청도 26°C / 28°C
대체로 흐림 대련 25°C / 31°C
대체로 흐림 서울 27°C / 34°C
흐림 평양 23°C / 33°C
흐림 동경 27°C / 35°C

아플때

haidexin72 | 2017.10.07 18:16:00 댓글: 3 조회: 361 추천: 2
분류자작시 http://bbs.moyiza.com/goodwriting/3472579
아플때

아플때 나는 운다.
내 자신의 슬픔으로 운다.
내 가슴이 후련해지도록 운다
감추고도 싶지않고
도망가지도 않는다.
그 느낌 그대로 표현한다.
홀로 울때도 있었고
친구를 찾아가서 울때도 있었다.
드라마나 다큐를 보면서도 울었다.
눈물을 흘리면서 나는 나를 보았다
나는 내 아픔을 다시 느꼈다.
아픈 나,
슬픈 나,
진솔의 귀중함도 보았지!
그리고 내 손을 잡아주는 손들도!
추천 (2) 비추 (0)
IP: ♡.183.♡.144
서해바다59 (♡.223.♡.7) - 2017/10/08 21:56:36

혼자일때 아프면 제일 슬퍼요~아프지말고 힘내세요~

어둠가르는별빛 (♡.12.♡.6) - 2017/10/13 21:25:51

몸이 아픈게 아니고,마음이 아프다는 뜻인같네요.


진솔한 자작시,잘 보았습니다.감사해요.

잊혀진향 (♡.54.♡.226) - 2017/10/22 04:41:10

마음의 상처 치유가 필요한듯하네요..

55,478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1
32421
바다79
2017-10-19
1
269
바다79
2017-10-18
1
264
haidexin72
2017-10-18
0
234
haidexin72
2017-10-18
2
289
바다79
2017-10-18
0
212
어둠가르는별빛
2017-10-16
1
351
어둠가르는별빛
2017-10-16
3
277
haidexin72
2017-10-09
1
367
haidexin72
2017-10-09
2
445
서해바다59
2017-10-09
2
492
김유미
2017-10-08
3
416
사나이라면
2017-10-08
0
364
haidexin72
2017-10-07
0
346
haidexin72
2017-10-07
2
361
진강이
2017-10-04
0
273
gyolhonhaza
2017-09-27
3
490
조유비
2017-09-26
7
812
사나이라면
2017-09-26
2
418
사나이라면
2017-09-26
1
376
사나이라면
2017-09-26
1
374
어둠가르는별빛
2017-09-26
2
324
어둠가르는별빛
2017-09-25
3
431
진강이
2017-09-25
2
284
haidexin72
2017-09-24
2
330
haidexin72
2017-09-23
3
356
사나이라면
2017-09-23
2
431
사나이라면
2017-09-23
3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