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13°C / 31°C
맑음 상해 16°C / 27°C
부분적으로 흐림 광주 27°C / 33°C
부분적으로 흐림 연길 6°C / 23°C
부분적으로 흐림 심천 26°C / 33°C
맑음 소주 18°C / 27°C
부분적으로 흐림 청도 17°C / 26°C
거센 바람 대련 19°C / 27°C
맑음 서울 11°C / 23°C
맑음 평양 13°C / 25°C
대체로 맑음 동경 16°C / 25°C

고향마을

사나이텅빈가슴 | 2018.02.10 08:47:01 댓글: 3 조회: 262 추천: 3
분류자작시 http://bbs.moyiza.com/goodwriting/3553560

아침이면 일어나라 재촉소리에

졸음으로 겨우 뜨는 눈을 비비다

갑자기 들이닥친 찬물수건에

놀란 토끼마냥 아야야 소리지르고

누룽지를 간식삼아 나눠먹으며

뒤쫗거니 쫗기거니

뛰여놀던 개구쟁이들

개울가에 흐르는 물 오늘도 여전한데

개장구치던 소년들은 보이질 않고

울바자옆 나무그늘 지금도 여전한데

자애로이 웃으시며 반겨주시던

외할머니 그 모습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

생각하면 너무나도 익숙했던 그 모습들

사진첩속 빛 바랜 옛 사진들처럼

꿈이 움트던 고향마을이

인제는 하아얀 추억으로 변해버렸다!

추천 (3) 비추 (0)
IP: ♡.18.♡.239
휴화산 (♡.161.♡.157) - 2018/02/10 09:16:46

하얀 넋, 해맑은 얼굴들,
골목이 미여지게 무리져 달리던 아이들,
고향마을은 여전한데,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30여년전의 그분들인데,
맥없이 웃기만 하는 로인들...

그리고 이젠 대문짝에 벌겋게 들어붙은 주련,
꿱딱거리는 초니마소리들....

사나이텅빈가슴 (♡.18.♡.239) - 2018/02/10 09:30:30

휴화산님:지난번에 고향에 갔다가 고향집이 뚱챈맞은 정경을 보고 쓴 감상이였습니다.님의 댓글 보니 님 마음이 많이 공감되네요.

lichenghua (♡.50.♡.189) - 2018/02/11 15:55:41

잘 읽고갑니다.

55,153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1
32051
하이커
2018-02-13
0
227
좋은글지기
2018-02-13
0
223
사나이텅빈가슴
2018-02-12
1
176
좋은글지기
2018-02-12
0
171
좋은글지기
2018-02-11
1
190
사나이텅빈가슴
2018-02-11
2
277
사나이텅빈가슴
2018-02-10
3
247
사나이텅빈가슴
2018-02-10
3
262
커피1987
2018-02-05
1
125
좋은글지기
2018-02-08
1
187
인연바라기
2018-02-08
0
224
인연바라기
2018-02-08
0
176
좋은글지기
2018-02-07
1
173
한송이2017
2018-02-06
1
235
좋은글지기
2018-02-06
0
192
좋은글지기
2018-02-05
0
220
좋은글지기
2018-02-04
1
247
좋은글지기
2018-02-03
1
161
이브라히모비치이브라히모비치
2018-02-02
0
174
한송이2017
2018-02-02
3
392
좋은글지기
2018-02-02
0
174
한송이2017
2018-02-02
1
193
좋은글지기
2018-02-01
0
226
좋은글지기
2018-01-31
0
168
허람여
2018-01-30
1
178
좋은글지기
2018-01-30
1
185
좋은글지기
2018-01-28
1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