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8°C / 28°C
부분적으로 흐림 상해 18°C / 25°C
맑음 광주 26°C / 35°C
비 연길 8°C / 18°C
맑음 심천 26°C / 34°C
부분적으로 흐림 소주 17°C / 26°C
맑음 청도 11°C / 26°C
맑음 대련 10°C / 23°C
비 서울 13°C / 22°C
부분적으로 흐림 평양 10°C / 20°C
흐림 동경 16°C / 19°C

발 자 국

사나이텅빈가슴 | 2018.02.12 16:45:49 댓글: 2 조회: 176 추천: 1
분류자작시 http://bbs.moyiza.com/goodwriting/3555157


눈송이가 꽃비처럼 내려오던

홀로 걷고있는 뒤로

누군가가 말없이

쫄랑쫄랑 부지런히 따라오기에

누굴가고 살그머니 뒤돌아 보니

새하얀 눈길위에

내가 얼마나 걸었는지를

열심하게 자국자국 세고있는

눈길위에 새겨진

나의 발자국!

추천 (1) 비추 (0)
IP: ♡.18.♡.239
악마oo (♡.136.♡.168) - 2018/02/20 22:55:21

발자국은 걸어야만 생긴다. 마치 그시절 그추억처럼.........

haidexin72 (♡.183.♡.115) - 2018/03/01 22:39:54

감동입니다

55,15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1
32047
akrmffhs
2018-02-27
1
75
좋은글지기
2018-02-27
1
123
엉뚱남정
2018-02-26
1
85
akrmffhs
2018-02-26
1
100
akrmffhs
2018-02-26
1
83
akrmffhs
2018-02-26
1
86
좋은글지기
2018-02-26
1
88
akrmffhs
2018-02-25
1
86
akrmffhs
2018-02-25
1
86
akrmffhs
2018-02-25
1
68
좋은글지기
2018-02-24
0
104
prospan
2018-02-23
2
216
prospan
2018-02-23
0
106
prospan
2018-02-23
0
98
좋은글지기
2018-02-22
1
144
인연바라기
2018-02-21
2
244
사나이라면
2018-02-21
1
166
좋은글지기
2018-02-21
0
156
좋은글지기
2018-02-20
1
191
좋은글지기
2018-02-19
0
171
좋은글지기
2018-02-18
1
181
좋은글지기
2018-02-17
1
221
엉뚱남정
2018-02-16
1
195
좋은글지기
2018-02-14
0
221
하이커
2018-02-13
0
227
좋은글지기
2018-02-13
0
223
사나이텅빈가슴
2018-02-12
1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