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2°C / 20°C
대체로 맑음 상해 14°C / 21°C
대체로 흐림 광주 21°C / 26°C
맑음 연길 1°C / 15°C
대체로 흐림 심천 22°C / 26°C
대체로 맑음 소주 13°C / 23°C
맑음 청도 6°C / 21°C
맑음 대련 6°C / 20°C
맑음 서울 5°C / 18°C
맑음 평양 3°C / 18°C
대체로 흐림 동경 13°C / 22°C
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좀 배운 여성2 1 179 미타마을보살
96도짜리 술1 1 140 미타마을보살
호리둥절 1 156 미타마을보살
캐나다의 기차운행2 0 84 미타마을보살
잼있는 이미지1 0 97 가을에는
미친넘 담배는 왜 펴..?.... 0 190 꽃자재창고
꽃배달 한국, 중국 전지역배송

비꼬는 듯한 말투로

꽃자재창고 | 2018.01.12 19:37:14 댓글: 1 조회: 919 추천: 0
분류유머 http://bbs.moyiza.com/humor/3534028






욕의 기원을 찾아서..




옛날 한나라 때의 일이다...

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마리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어디서 들어 왔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 침입하였고

그 메기는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 먹으려고 했다.

잉어는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메기를 피해 헤엄을 쳤으나 역부족이었고

도망갈곳이 없어진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튀어 오르게 되고,

지느러미를 다리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메기가 못 쫓아 오는걸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 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였을까..

암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그때 잉어가 뛰는 걸 보기 시작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따랐고

잉어가 멈추었을때,그 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漁走九里)'...(고기가 9리를 가다)

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잡아

집으로 돌아가 식구들과 함께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이다...


(1) 어주구리(漁走九里)....

능력도 안 되는 이가 센척하거나

능력밖의 일을 하려고 할때..

주위의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2) 이 고사성어는 말 할 때

약간 비꼬는 듯한 말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아주 효과적이다...

아~쭈구리라고 발음하는 사람도 많으나 잘못된 발음이다


































ㅋㅋㅋㅋ

추천 (0) 비추 (0) 선물 (0명)
IP: ♡.222.♡.9
휜이네 (♡.42.♡.60) - 2018/01/14 22:21:23

ㅎㅎ

82,56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3012
옥란화
2009-02-19
0
65087
꽃자재창고
2018-02-05
0
948
꽃자재창고
2018-02-02
0
1050
꽃자재창고
2018-02-02
0
941
나나
2018-01-31
0
1099
꽃자재창고
2018-01-30
0
830
꽃자재창고
2018-01-30
0
842
산본
2018-01-25
1
1510
산본
2018-01-25
0
1619
찬신
2018-01-25
0
1134
New새옹지마
2018-01-24
0
815
New새옹지마
2018-01-24
1
936
꽃자재창고
2018-01-22
0
877
꽃자재창고
2018-01-18
0
1029
꽃자재창고
2018-01-17
0
774
꽃자재창고
2018-01-12
0
919
꽃자재창고
2018-01-08
0
891
꽃자재창고
2018-01-04
0
677
꽃자재창고
2017-12-31
0
1241
nihilism
2017-12-31
0
973
꽃자재창고
2017-12-30
1
617
꽃자재창고
2017-12-27
0
904
nihilism
2017-12-27
0
1257
lisaan
2017-12-25
1
567
nihilism
2017-12-25
0
1005
꽃자재창고
2017-12-23
0
768
나나
2017-12-22
4
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