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부분적으로 흐림 북경 25°C / 33°C
거센 바람 상해 27°C / 32°C
소나기 광주 26°C / 31°C
대체로 맑음 연길 23°C / 35°C
산발적인 뇌우 심천 26°C / 32°C
부분적으로 흐림 소주 27°C / 34°C
산발적인 뇌우 청도 25°C / 27°C
대체로 흐림 대련 25°C / 32°C
대체로 흐림 서울 27°C / 35°C
부분적으로 흐림 평양 23°C / 34°C
부분적으로 흐림 동경 27°C / 35°C

19금 유머

믿음소망과사랑 | 2018.05.16 17:34:12 댓글: 2 조회: 646 추천: 3
분류유머 http://bbs.moyiza.com/humor/3629137
나무군이 개울에서 목욕을 하고 있는데 선녀가 숨어서 지켜보
고 있었다.
선녀는 예전에 자신이 당했던 게 너무 억울하여 이번에는 자신
이 나무꾼 옷을 숨겨 놓았다.
이윽고 나무군이 목욕을 다 끝내고 밖으로 나왔다. 그런데 옷이
있어야 할 곳에 없었다. 나무꾼은 당황하여 사방을 둘러보았다.
그때 갑자기 풀숲에서 선녀가 뛰어나왔다. 너무 놀란 나무군은
주변에 있던 쪽박으로 그곳을 급히 가렸다.
선녀가 도도한 목소리로 명령했다.
"손빼!"
그러자 나무꾼은 한 쪽 손만 뺐다.
이에 흥분한 선녀가 다시 명령했다.
"마저 빼!"
나무꾼은 머저 손을 놓았다. 그러나 마침 그곳이 약간 발기가
되어 있어 쪽박이 그대로 걸려 있었다. 그러나 선녀가 다시 명령
했다.
"힘도 빼!"
추천 (3) 비추 (0)
IP: ♡.233.♡.213
오묘일걸 (♡.120.♡.251) - 2018/05/17 12:06:50

ㅋㅋㅋㅋㅋㅋㅋ

김용74 (♡.206.♡.32) - 2018/05/19 18:56:40

ㅎㅎㅎㅎ

82,055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1955
옥란화
2009-02-19
0
63824
미래양
2018-05-20
2
348
꽃자재창고
2018-05-18
1
379
보배별
2018-05-18
2
512
달콤미니
2018-05-16
6
623
믿음소망과사랑
2018-05-16
2
423
믿음소망과사랑
2018-05-16
3
646
오묘일걸
2018-05-11
3
503
허람여
2018-05-09
2
630
허람여
2018-05-09
3
566
김만국2000
2018-05-08
1
423
천로
2018-05-03
2
541
허람여
2018-05-02
3
543
달콤미니
2018-05-02
4
608
꽃자재창고
2018-04-29
2
724
해변이
2018-04-28
2
554
맛집찾아삼만리
2018-04-26
2
715
맛집찾아삼만리
2018-04-26
2
552
달콤미니
2018-04-17
4
679
바다79
2018-04-14
1
679
꽃자재창고
2018-04-11
1
710
달콤미니
2018-04-11
13
921
쿨한신사
2018-04-10
2
1087
커피향
2018-04-06
2
791
달콤미니
2018-04-06
5
1030
달콤미니
2018-04-04
6
1087
달콤미니
2018-04-01
3
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