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7°C / 19°C
대체로 흐림 상해 14°C / 19°C
흐림 광주 20°C / 23°C
맑음 연길 -1°C / 10°C
흐림 심천 21°C / 25°C
대체로 흐림 소주 15°C / 20°C
부분적으로 흐림 청도 12°C / 22°C
대체로 흐림 대련 9°C / 16°C
부분적으로 흐림 서울 10°C / 20°C
맑음 평양 6°C / 18°C
흐림 동경 14°C / 21°C
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청소하는 냥이5 4 223 미타마을보살
공들의 신세한탄2 4 139 미타마을보살
받침하나가1 3 175 미타마을보살
아빠가 돈많은 여자를 보더니3 2 166 미타마을보살
남편 잘 키우는 방법 2 220 미타마을보살
꽃배달 한국, 중국 전지역배송

아내의 고백

미타마을보살 | 2018.10.12 18:54:20 댓글: 0 조회: 90 추천: 0
분류공포 http://bbs.moyiza.com/humor/3738442
조는 죽어가는 아내를 바라보고 있었다.

아내의 목소리는 거의 속삭임에 가까웠다.

"이봐요,조....."

아내는 허덕이면서 말했다.

"작별하기 전에 말씀 드릴 게 있어요.

금고에서 1만 달러를 훔친 건 바로 저였어요......

또 있어요. 당신 애인을 이 마을에서

살지 못하게 한 것도 저에요,

당신의 탈세를 밀고한 것도 역시 저였어요."

"이젠 괜찮아. 달링 구차한 생각은 이제 그만 두구려,"하고 조가 이어 말했다.

@

@

@

"당신에게 독약을 먹인 건 바로 나란 말이오".....ㅎㅎ



추천 (0) 비추 (0) 선물 (0명)
IP: ♡.101.♡.113
82,532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2953
옥란화
2009-02-19
0
65001
수미오빠
2018-10-16
0
66
꽃자재창고
2018-10-15
0
66
수미오빠
2018-10-15
0
79
수미오빠
2018-10-15
1
70
수미오빠
2018-10-15
1
65
수미오빠
2018-10-15
0
63
수미오빠
2018-10-15
0
61
수미오빠
2018-10-14
1
136
수미오빠
2018-10-14
0
119
수미오빠
2018-10-14
0
115
미타마을보살
2018-10-14
0
102
미타마을보살
2018-10-14
0
87
미타마을보살
2018-10-14
0
125
미타마을보살
2018-10-14
0
204
미타마을보살
2018-10-14
0
81
다시내게로
2018-10-14
0
113
수미오빠
2018-10-13
1
147
미타마을보살
2018-10-12
2
166
미타마을보살
2018-10-12
1
122
미타마을보살
2018-10-12
0
105
미타마을보살
2018-10-12
0
90
미타마을보살
2018-10-10
4
223
미타마을보살
2018-10-10
3
175
미타마을보살
2018-10-10
0
157
미타마을보살
2018-10-10
4
140
미타마을보살
2018-10-10
0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