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대체로 맑음 북경 25°C / 33°C
거센 바람 상해 27°C / 32°C
뇌우 광주 27°C / 31°C
대체로 맑음 연길 23°C / 35°C
대체로 흐림 심천 26°C / 32°C
부분적으로 흐림 소주 27°C / 33°C
폭우 청도 26°C / 28°C
부분적으로 흐림 대련 25°C / 32°C
대체로 흐림 서울 27°C / 34°C
대체로 흐림 평양 23°C / 33°C
대체로 흐림 동경 27°C / 35°C
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자신의 인생관100 6 999 조금더가까이
뇌성격 테스트.52 6 309 전쟁같은삶
일처리 순서로 보는 심리50 4 661 조금더가까이
당신의 취미는? ㅎㅎㅎ48 2 490 섹시고양이
꽃배달 한국, 중국 전지역배송

양로문제

해피투투 | 2017.10.07 22:10:11 댓글: 1 조회: 1571 추천: 6
분류조언요청 http://bbs.moyiza.com/lifejob/3472638
안녕하세요.

부모님을 양로원에 모시는 자식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하나밖에 없는 년로하신 어머니 혹은 아버지를.
할아버지는 거동과 정신건강은 아직 짱짱하신. 단 성격이 자식들과 같이 있지 못하는 성격이심.
전 외손녀인데 외할아버지 자식들이 외할아버지를 양로원에 모시는거 보고
부모님이 좀 불효스럽다고 생각되더라구요.
하여 가끔씩 엄마한테, 나중에 엄마 늙어서, 나도 엄마처럼 엄마 양로원에 보내면 엄마는 나한데 난리난리할거라고. 부모의 행동이 자식의 본보기인데.
하여. 제가 외할아버지 자식들이 돈 좀 내고 집잡아서 제가 할아버지하고 둘이 살면 어떻겠냐고도 했었죠.
정말 다시 말해서 부모님이 사시면 얼마나 더 사신다고.
휴. 자식들도 넉넉치 못해서 맘이 오죽하겠으만.
양로원에 외할아버지 가볼적마다 건강상태가 하루하루 못하시는거보고
맘이 너무 무거워 괴롭더라구요.
부모 자식지간에도 요즘에는 같이 사는게 왜 이리 힘든지 모르겠네요.
모두다 어른이시고 하시니 생각차이에. 살아온 고집에. 말릴수가 없고 서로 부딪치게 되는거죠.
늙으면 애 된다 하거늘 늙은이를 좋아하는 사람이 적다는거죠.
늙으신 분들이 자식행동 및 처사가 눈에 차지 않고. 그럼 당연 잔소리가 나올거고. 젊은이들은 귀찮아하고.
반면 아이들은 어른들의 말을 고분고분 그나마 잘 듣고 하니 귀여워하고 좋아해주고. 즉 어른들이 아이들을 컨트롤할 수 있으니 말이죠.
가족같이 모여사는게 좋기는 하지만.
너무 어렵네요.
대가족분들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여 저는 부모님과 같이 살지 않고 아주 가까운데 모셔서 살 생각이지만 현실은 또 어떻게 변해갈지 미지수고 두렵네요.
추천 (6) 비추 (0)
IP: ♡.158.♡.84
카멜레온꽃카멜레온꽃 (♡.239.♡.66) - 2017/10/09 09:24:17

마음이 너무 고우시네요.

37,214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3-10-19
37478
bus511
2012-03-05
51903
지민88
2017-11-02
1608
소삼아재
2017-11-03
906
jinyan1919
2017-11-03
632
미우낭
2017-11-03
553
지민88
2017-11-02
1035
코테츠
2017-11-02
1122
연길이야기
2017-11-01
1146
coffee라떼
2017-11-01
531
착한사람입니다83
2017-10-31
1194
연길이야기
2017-10-30
1302
깨금이
2017-10-27
1780
깨금이
2017-10-27
1123
보석열쇠
2017-10-22
1319
chlao
2017-10-21
763
니망니
2017-10-20
1438
0ozro0
2017-10-17
827
진달래30
2017-10-17
664
feel2010
2017-10-17
1842
트트크크
2017-10-16
1123
소삼아재
2017-10-13
1127
호준
2017-10-12
1833
내사랑임
2017-10-10
1288
hhc20000
2017-10-10
847
냥냥고냥이
2017-10-10
2215
hay15
2017-10-08
1841
해피투투
2017-10-07
1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