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부분적으로 흐림 북경 8°C / 14°C
거센 바람 상해 15°C / 22°C
맑음 광주 18°C / 26°C
맑음 연길 -7°C / 7°C
맑음 심천 18°C / 26°C
대체로 맑음 소주 13°C / 23°C
거센 바람 청도 9°C / 21°C
거센 바람 대련 7°C / 11°C
대체로 맑음 서울 9°C / 21°C
부분적으로 흐림 평양 5°C / -17°C
비 동경 16°C / 18°C

형제자매사이 우애깊고 돈독한 정분을 나누는분들 계신가요?

호준 | 2017.10.12 04:56:58 댓글: 14 조회: 1092 추천: 1
분류조언요청 http://bbs.moyiza.com/lifejob/3474999
저는 30대 중반 미혼여성입니다
지금 남동생이 유일하게 대를 이을 자손인데,,슬하에 어린 딸이 한명 있어요,
직안형편이 솔직히 연변에서 놓구말하면 부동산에 적금도 많고 잘사는축입니다
둘째는 아들 낳을 확율도 있고해서 젊었을때 아이 하나 더 가져라고 양쪽부모님들 얼리는데
절대 안 낳는답니다,,
예전시대에는 피임약이 없어 자식을 4명에서 많게는 8명 9명씩 낳잖아요,,
근데 요즘은 아이도 교육질을 따지면서 잘 키워야 하니
보통 많이 낳으면 세명이고,,외동자식이 많거나 두명정도가 대부분이잖아요,
장모님 장인어른도 애를 봐주겠다지,,친부모님도 애를 봐주겠다고 서로 날리지,
먹고살만한데다,,시간여유도 많은 좋은 직업을 가지고 있는데,딱 잡아떼구 안 낳는담다


이유는
형제자매끼리 유산분할전쟁땜에 물고뜯고 싸우면서
남보다 못한 사이로 지내는 분들 주변에서 많이 봤대요.
글구,,,남동생 딱친구가 집에 자식이 둘인데 큰애가 작은애랑 나이 터울이 2년도 안되니
작은 애가 금방 태어나자마자 질투가 심해서 안 쓰던 떼를 더 심하게 쓰고
작은애를 젖을 먹이게 못하고 안게도 못하고 자기가 사랑을 독차지하려고 애를 쓰고
부모님 눈치를 보면서 손톱으로 동생 얼굴을 자꾸 허빈답니다,,

글구 유산땜에 싸우는게 아니더라도, 자라는 과정에 한솥밥 먹으면서 의견이 다르고
시샘 질투에 자꾸 싸우고,, 심각할경우 연락도 차단하는 남보다 못한 사이로 될 확율도 높대요,,
정말 형제자매들이 정을 돈독하게 잘 다지고 서로 걱정하고 아껴주는 사이라면
자기는 셋이 아니라 넷이라도 낳고 싶은데,,
물질주의,경제사회시대라서,,예전에 다 같이 가난하게 살던 시대와 다르다고 판단하고 있어요,,,
지금 딸 한명만 이쁘게 사랑으로 키우고 재산도 딸 한테다 남겨주고,,둘째 낳아서 사랑을 나누는일 절대
없을거랍니다,자기는 아들이던 딸이던 다 똑같은 자식이고 남여차별이 없답니다~

우리 오누이 사이 관계엄청 좋아요,서로 아껴주고 관심해주고,어릴적부터 토닥토닥 말 다툼은 어느정도 있었지만
어른이 된 지금까지도 자주 연락하고 만나고 함께 지내는데 ,,왜 이런 생각을 가지는지 이해 안갑니다,,

그래서 말인데요,, 모이자에 회원님들 오누이던,,형제던,자매사이던,,다들 사이 좋나요?
형제자매에 대한 애정이 어느만큼 있나요?
형제자매사이인데도 연락 잘 안하거나 남보다 못한 사이로 지내는분들도 계시는가요?
남동생한테 직접 댓글을 보여주려고 하는데 진심된 답글을 보고 싶어 도움요청합니다
추천 (1) 비추 (0)
IP: ♡.65.♡.39
코스모스Q (♡.241.♡.154) - 2017/10/12 05:47:00

저는 3형제지만 다들 타지에서 생활합니다 그렇다보니 일년에 한두번밖에 못보구요. 앞으로도 아무리 형제라해도 한도시에 같이 있
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저도 님동생처럼 한명만 곱게 키우려구요
그리고 부모들이 옆에서 낳아라 말아라할 권리없습
니다 본인마음이죠...

쫑긋쫑긋 (♡.142.♡.147) - 2017/10/12 07:53:19

조선족도 남자가 대를 잇는다고 생각하는분이 있네요.
낳고 말고는 동생권한이죠...

Wwwwwwwwwwwwwww (♡.161.♡.149) - 2017/10/12 08:16:43

저는 다섯살 연하 남동생 있어요 어릴적엔 많이 질투나고 싸우기도 햇지만 지금 다 크니 많이 의지되고 좋네요 하지만 하나는 감안해야 할것이 본인이 경제적으로 어느정도 여유로운가예요 큰아이는 항상 배려와 양보를 몸에 배이게 자라거든요 하지만 이걸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른사람들의 눈엔 철이 없고 제노릇으 못하는 사람이 되는거예요 하지만 동생이 없으면 이런걸 감당할 필요없는 인생입니다 그러고 다 자란 자식들 하나 시집 장가 보내기도 벅찬 세월에 둘을 다 마련해서 보내려면 어느정도 경제적으로 넉넉해야 해요 자라는 과정에서도 둘이 다 외국 류학 가려해봐요 부모가 그 뒤를 다 댈수있어요?그러면 한아이는 포기를 배워야 할거예요 .올인하는것 하고 나누어 주는건 량으로 비교해도 답이 나오잖아요

라푼젤0 (♡.246.♡.56) - 2017/10/12 09:42:27

ㅎㅎㅎ재산때문에 싸우는 집안도 많지만 대부분은 무난하게 잘 지냅데다.
저는 조건이 되면 큰애한테 젤 좋은 선물은 형제를 만들어주는거라 생각함다. 형제 있음 좋은점이 안좋은점보다 백배많아요

산들420 (♡.0.♡.144) - 2017/10/12 13:24:08

형제있으면 좋죠.둘째를 낳은 후 첫째 아이가 질투를 하는 원인은 부모님이 첫째 아기가 동생을 받아 드릴수 있도록 충분히 인식을 시켜줘야 하는데 부족했나 봅니다.애기가 질투를 하는것을 애기 문제로 보면 안되죠?그리고 둘째를 낳으면 부모님들도 힘들겠죠?뭐가 그리 힘들겠냐고~~예전에는 3 4명도 키웠다고 ~~저는 너무 무책임한 말이 라고 생각합니다.부부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자식 한 명으로 만족한 다면 주위 분들이 왈가불가 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이 부분은 이해안 된다고 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둘째를 낳으려면 부부가 상의하는것이 좋지 않을가요?

jinjin513 (♡.111.♡.161) - 2017/10/12 17:12:25

남은 둘째을 가꾸 싶어도 못가지는데.. 경제 문제도 있지만 그래도 둘째가지구 싶은 생각 엄청 많습니다 하도 운명 아니까
동생 말도 맞습니다 둘이면 꼭 재산 문제로 형제끼리 다툽니다 머저리 아니상 누구나 부모재산 다 가지구 합니다
돈많는집은 이게 문제죠 돈 없는집은 10명 나도 이런 근심 없습니다

xingqitian (♡.208.♡.28) - 2017/10/13 01:08:22

주위르보면 형제간사이가 좋운집두 잇구 안좋은집두 잇던데 안좋은집이 더 많을가 함다.안좋은 원인은 여러가지겟지만 부모책임이 많은같구 자식한명 더 낳으면 그만큼 더 많이 감수해야한다고 봅니다.애 봐주는 사람이 있구 돈만 잇어되는건 아니라고 봄다.경제수평, 부모포함해서 주요양육자 교육등등 어느정도 뒷받침돼야 된다구 봅다.

웟애버 (♡.39.♡.124) - 2017/10/13 09:30:06

갠적으로 아주 이성적인 참된 생각인데 이해가 안가다니요..ㅎㅎ 아직도 대를 위한 의무감으로 아들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쥔장 생각이 저는 이해가지 않습니다 두번째에도 딸이면 어쩔건데..기대가 클수록 실망이 더 커지는 검니다 답답함다

jinjin513 (♡.111.♡.228) - 2017/10/13 12:14:37

맞는 말입니다 둘째도 딸이면 어찔까요 그럼 셋째 봐야지므..

웟애버 (♡.39.♡.18) - 2017/10/16 07:52:02

ㅋㅋ 맞는 말임다 ㅎ

여우미go (♡.223.♡.152) - 2017/10/13 17:16:08

저는 3형제인데 엄청 사이좋아요!언니가 어려서부터 울두동생을 지혜롭게 키워주신탓안지모르겠는데요. 집산다면 서로 돈대주려하고 가게한다면 또 더힘내라고 돈주고합니다. 형제자매사이라해도 서로사랑하는 마음이있어야 제살림차려도 다투질안고쭉~~~~ 잘 지낸다고봅니다!요즘은 위챗있어서 맬~~~연락하고삽니다^+^.

오묘일걸 (♡.165.♡.126) - 2017/10/16 08:10:25

남자냐 여자냐를 100%결정할수잇는 중약이 잇어요

콩죽 (♡.22.♡.206) - 2017/10/16 17:02:44

저는 동생분의 판단이 맞다고 생각하는 일인입니다.저는 저보다 12살 어린 친남동생이 있어요.정말 동생이 태여나서부터 제가 절반 엄마맞잡이로 키워줫고.대학 졸업하고나서는 돈을 버니까 나는 정작 아껴입고 먹으면서고 동생한테 해줄수잇는걸 다해줬고,장녀라 가정에 대한 책임감도 많아서 항상 부모생각 동생생각을 제 모든 행동의 기준으로 삼앗죠.동생이 지금 20살,대학다니는데 이제 와서 보니까 동생이나 부모들이 모든것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고 끝없이 저한테 헌신을 강요하네요.이제 결혼하고 제 가정을 돌보면서 살고싶은데 집안의 모든일과 동생에 대한 가정교육마저도 제가 도움되기를 원하고 하니까 점점 지쳐가네요.윗분이 형제를 만들어 주는게 젤 좋은 선물이라고 햇는데.저는 제 부모가 이렇게 큰 나이차이로 동생을 낳은게 나한테 도대체 무슨 선물인지 이해를 못하겟네요.저는 제 아이가 저랑 같은 인생을 살게 하고싶지 않은지라 지금 생각으로는 하나만 낳아서 잘 키우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한송이2017 (♡.233.♡.209) - 2017/10/19 13:19:29

남동생 선택을 존중합니다.누님의 립장에서 리해가 안간다구요?낳으면 누님이 먹여주고,키워주고,공부시켜주고,시집장가 보내주고 다 할건가요?누구도 누구의 인생을 대신 살아줄수 없습니다.남동생분,똑똑한분이군요.자기 주견이 분명해서요.누님,쓰잘데없는 고민 말고 자기생활이나 잘 하시길!

36,974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3-10-19
33797
bus511
2012-03-05
50545
보석열쇠
2017-10-22
19
한송이2017
2017-10-21
180
chlao
2017-10-21
210
한송이2017
2017-10-21
218
니망니
2017-10-20
519
가시나무521
2017-10-18
646
0ozro0
2017-10-17
439
진달래30
2017-10-17
335
feel2010
2017-10-17
878
트트크크
2017-10-16
648
소삼아재
2017-10-13
575
호준
2017-10-12
1092
내사랑임
2017-10-10
908
hhc20000
2017-10-10
532
냥냥고냥이
2017-10-10
1162
hay15
2017-10-08
1251
해피투투
2017-10-07
1031
가시나무521
2017-10-07
1051
영원한영광
2017-10-06
925
최씨네
2017-10-05
871
초초마미
2017-10-04
983
따아쌰
2017-09-29
839
녹차영매
2017-09-29
542
jinjin513
2017-09-28
1116
chlao
2017-09-27
1325
지민88
2017-09-27
1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