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흐림 북경 25°C / 31°C
부분적으로 흐림 상해 25°C / 32°C
흐림 광주 25°C / 32°C
산발적인 소나기 연길 22°C / 30°C
산발적인 소나기 심천 25°C / 31°C
부분적으로 흐림 소주 27°C / 33°C
거센 바람 청도 25°C / 30°C
맑음 대련 23°C / 31°C
맑음 서울 23°C / 32°C
대체로 흐림 평양 22°C / 32°C
흐림 동경 26°C / 30°C
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꽃배달 한국, 중국 전지역배송

남자가 주방에 들어서는 꼴을

섹시고양이 | 2018.07.11 16:38:36 댓글: 22 조회: 490 추천: 2
분류생활잡담 http://bbs.moyiza.com/lifejob/3675401
내가 젤 비기싫어하거던요 ㅋㅋㅋ


근데 내가 힘들어서 집일 게으르니까


일찍 퇴근해서 집청소기를 돌리고 주방에 들어서서


저녁하고 거두매 하고 ㅋㅋㅋ


미치겟슴당!


날 부려먹고 자기는 주부 하기 싶다더니 진짜 그 길로 갈 생각인가?


아오~밉쌍!!!




ㅋㅋ


그래지 않아도 자기는 주부하기 싶단던게 ㅡㅡ
추천 (2) 비추 (0)
IP: ♡.35.♡.72
화이트블루 (♡.96.♡.145) - 2018/07/11 16:47:46

ㅋㅋ 남자들은 하지말라하면 더하는 청개구리 본능.
글도 얼매좋나요 다 지여자 아끼고 사랑하니 그런행동 나오죠

섹시고양이 (♡.35.♡.72) - 2018/07/11 16:51:46

그런가요? 울집은 시키면 얼굴이 지지벌개나메 화르 내다가도 제 밸이 내써하면 또 잘함다!
그리고 집에 와서도 회사에서 하던 행세를 할가 해서
내가 가끔 교육해놓슴당!집에 오면 자기가 우리 부하니까 착각을 좀 하지 말라고 ㅋㅋㅋ

전쟁같은삶 (♡.7.♡.241) - 2018/07/11 17:34:56

사람사는 냄새 나는군여 ㅎㅎ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1 18:43:42

어머머, 전쟁님도 주방 들어서기 좋아함가?
적당히 하쇼 ㅋㅋㅋ

전쟁같은삶 (♡.7.♡.241) - 2018/07/11 18:47:04

만드는건 못해도 밥하고 설겆이는 잘함다 ㅎㅎ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1 18:49:38

난 잘 만드는데 거두매 딱 싫슴당! ㅎㅎ
아~ 맞다 ! 거둬주면서 또 잔소리 안하면 몰라도 ㅡㅡ 너느 어쩜 가매란 가매는 다 꺼내놓고 쓰나? 하면서 ㅠㅠㅠ

전쟁같은삶 (♡.7.♡.241) - 2018/07/11 18:56:13

ㅋㅋㅋ 심심할새 없구먼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1 19:13:46

네, ㅎㅎㅎ

savon (♡.208.♡.227) - 2018/07/11 18:10:24

남편칭찬을 이렇게 하심까
너무 보기좋슴다 ㅎㅎ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1 18:46:53

아니,난 진짜 남자가 주방에 들어서서 삐치는거 싫어함다 ㅋㅋㅋ 한번 들어서면 순서를 싹 바꿔놓고
지금 내 커피숟가락도 어디다 버렷는지 신랑이 주방에서 어스벙거린후부터 없어져서 애남다 ㅠㅠ
디즈니에서 사온거 지내 맘에 들어했는대 ㅎㅎ

봄봄란란 (♡.120.♡.215) - 2018/07/11 18:29:05

난 우리 신랑이 일년에 한두번씩 하는말 “今晚我来做饭吧!”이 제일 듣기 좋아요,ㅋㅋㅋ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1 18:48:20

네, 그 정도면 좀 적은 같지만 그래도 너무 주방 나들이하는것보다 선샘다 ㅎㅎㅎ
가끔 명절에랑 해주면 영 기쁘겠는대
저건 본업에 충성 안하고 머하자는건지 ㅋㅋㅋ

봄봄란란 (♡.120.♡.215) - 2018/07/11 18:52:52

사실 나도 남자들이 주방 자주 들어가는건 싫습니다.남자는 남자일해야죠,ㅋㅋ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1 19:13:27

내랑 같은 생각이네요 ㅋㅋㅋ
근데 남자일도 잘하고 주방일도 잘하면 좋긴 좋은데 난 내 물건에 다른 사람이 손 대는게 진짜 싫어요 ㅡㅡ

봄봄란란 (♡.97.♡.220) - 2018/07/11 19:51:42

ㅎㅎㅎ

섹시고양이 (♡.245.♡.140) - 2018/07/12 08:42:58

오하요! ㅋㅋ

봄봄란란 (♡.97.♡.178) - 2018/07/12 08:57:39

오하요 ,ㅋㅋ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2 19:26:11

^^

xiangshu13 (♡.240.♡.157) - 2018/07/12 16:33:17

배부른흥정함가 아님 자랑함가 ㅎㅎㅎ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2 19:25:44

아무런 흥정도 아님더 ㅠㅠㅠ
내가 웬만한 사람이 하는 일을 눈에 안차해서리 ㅋㅋ
센탁기도 울집 사람이 내 후르타임일 시작한담에 첨으로 센탁기 돌굴줄도 알앗네요 ㅡㅡ

센탁기 돌구려고 세면실에 들어서자 마다
야, 센탁기를 어떻게 돌구니? 이 말이 아직도 귀밖에서 챙챙해나는 같아요! ㅠㅠ

섹시고양이 (♡.45.♡.118) - 2018/07/12 19:27:40

그 당시 내 어찌 화가 나던지 ㅋㅋ
또 주방에 들어서서 조미료 어디 있는지도 몰라서
이것저것 물어보던게 인젠 좀 익숙해져서 혼자 뚜까뚜까 잘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때까지 내 덕분에 선비생활 잘햇지머 ㅋ
집 오면 서재 들가 책이나 보면서 ㅠㅠ

nada77 (♡.214.♡.35) - 2018/07/13 11:46:05

나는 신랑이 가끔 초채해주면 좋아라 하고 먹는데ㅋㅋ

37,242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3-10-19
37449
bus511
2012-03-05
51875
8호선
2018-07-16
188
쌍가풀
2018-07-16
158
쌍가풀
2018-07-15
507
섹시고양이
2018-07-15
202
화이트블루
2018-07-14
434
섹시고양이
2018-07-14
386
섹시고양이
2018-07-14
599
카멜레온0114
2018-07-14
759
쌍가풀
2018-07-14
629
봄봄란란
2018-07-13
590
조금더가까이
2018-07-13
358
조금더가까이
2018-07-13
323
행운잎사귀
2018-07-13
364
섹시고양이
2018-07-13
761
nada77
2018-07-13
290
봄봄란란
2018-07-13
358
쌍가풀
2018-07-13
388
냥이냥
2018-07-13
521
조금더가까이
2018-07-13
259
조금더가까이
2018-07-13
341
섹시고양이
2018-07-12
240
쌍가풀
2018-07-12
607
조금더가까이
2018-07-12
434
모니카6
2018-07-11
766
쌍가풀
2018-07-11
615
섹시고양이
2018-07-11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