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4°C / 1°C
흐림 상해 2°C / 6°C
거센 바람 광주 9°C / 15°C
맑음 연길 -17°C / -11°C
대체로 흐림 심천 11°C / 16°C
산발적인 소나기 소주 0°C / 6°C
거센 바람 청도 -5°C / 1°C
대체로 흐림 대련 -8°C / -3°C
대체로 흐림 서울 -8°C / -2°C
대체로 맑음 평양 -16°C / -5°C
맑음 동경 1°C / 12°C

조선족의 노래 (저승에서 온 시 한수)

진달래남자 | 2017.06.18 17:13:19 댓글: 0 조회: 725 추천: 2
분류국제사회 http://bbs.moyiza.com/society/3395146
우리를 동포라고 부르지 마라,
우리는 흑룡강,길림,료녕성에서 온 조선족일뿐,
중국동포라고 부르지 마라.

살아생전 가리봉시장, 메케산 중국거리,
건두부와 컵술로 분노를 달래였지만,
오늘은 아내가 따라주는 술 한잔으로,
나의 뼛가루 적시며,
그래도 한국이 우리를 배신했다고 말하지 않으마.

청도보다는 칭따오가, 연변보다는 옌벤이,
건두부보다는 깐더푸가, 컵술보다는 커우베주가 입술에 달았던,
이승의 시절은 아름다웠다.

조국이라고도 불리는 한국땅에 숨어들어와,
로임 깎이고, 체불당하고, 구타당했다고
말하지 않으마.

밥이 치욕인줄 알아버린 탓이렸다.
밥은 공사장 위태로운 사다리에 있었고,
밥은 나를 랭동실의 연고자없는 시체로 내버려두었다.
조국이라 칭하는 한국이 나한테 베푼 마지막 은혜였다.

나는 아내의 조사를 들으며 울었다.
불체자의 아내이기 때문에 세시간이면 올수있는 한국,
장장 80일만에 와서 나의 싸늘한 백골 더듬었다.

병원 랭동실에 누워있을 나를 생각하면,
령혼이 얼어붙는다던 아내의 절규를 들으니,
커우베주가 또 고프다.

여보, 나의 뼛가루를,
내 고향 흑룡강에 뿌려주소!!!

.
추천 (2) 비추 (0)
IP: ♡.163.♡.103
15,922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bus511
2012-03-09
17
29346
bus511
2008-07-06
1
39492
마이기적
2017-06-21
0
503
생감초
2017-06-21
2
892
pctu2370
2017-06-21
0
826
기승전ruf
2017-06-21
2
617
기승전ruf
2017-06-21
3
699
한국은없다2
2017-06-21
1
542
한국은없다2
2017-06-21
1
523
한국은없다2
2017-06-20
1
497
RKl8
2017-06-20
0
630
정의의저격수
2017-06-20
2
767
영원하라
2017-06-19
0
810
영원하라
2017-06-19
1
834
진달래남자
2017-06-18
6
1137
진달래남자
2017-06-18
2
725
산본
2017-06-17
4
3361
한국은없다2
2017-06-16
4
1169
당나귀띠띠
2017-06-16
5
1221
생감초
2017-06-15
2
1108
마이기적
2017-06-15
2
1277
Caracal
2017-06-14
2
1035
고려보이고려보이
2017-06-14
4
2106
한국은없다2
2017-06-14
1
1234
당나귀띠띠
2017-06-13
2
912
흑룡하
2017-06-13
0
797
마이기적
2017-06-13
0
774
louis777
2017-06-12
8
2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