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맑음 북경 -4°C / 1°C
흐림 상해 2°C / 6°C
거센 바람 광주 9°C / 15°C
맑음 연길 -17°C / -11°C
대체로 흐림 심천 11°C / 16°C
산발적인 소나기 소주 0°C / 6°C
거센 바람 청도 -5°C / 1°C
대체로 흐림 대련 -8°C / -3°C
대체로 흐림 서울 -8°C / -2°C
대체로 맑음 평양 -16°C / -5°C
맑음 동경 1°C / 12°C

쌉쌀한 기억

로컬푸드 | 2017.08.10 09:31:05 댓글: 8 조회: 1353 추천: 2
분류30대 공감 http://bbs.moyiza.com/sympathy/3435668
쌉쌀한 기억

밖에서 미스트 같은 보슬비가 내린다.

오늘은 그냥 우산을 펴기 싫다.

이 보슬비를 맞아보고 싶구나.

어린시절 맞던 그 햇비처럼

언제 또 이런 사소한 즐거움을 즐길수 있겠어!...

이젠 즉흥적으로 그때 그때를 즐기며 살고 싶구나.

보슬비가 핸드폰 액정에 형형색색의 다이야몬드을 선사했다.

참 아름답구나 , 마치 내 꿈과 같이

등대같은 내 꿈을 향해 ,

방향을 잃지 않고 천천히 다가갈련다.

하지만 내가 이루고자 했던 그 무엇은

항상 나와 고무줄 당기기를 하듯

가끔은 가까워졌다가 ,

가까워졌다고 느껴질때면

또 저 멀리멀리 도망가

보이지도 , 만질수도 없다가도

또 어느 순간 내 주위에서 맴돌고 있다.

마치 썸 타는 수줍은 어린소녀마냥...

허나 사람이 오래 살다보면

예상치 못한 시간에,

원치 않은 장소에서 ,

당신이 원하던 그 무엇을 만날수 있다.

마치 이번에 내가 베컴을 만나는 것처럼

(전 베컴의 18년지기 팬입니다.)

늘 생각하고 참고 인내하다 보면 꿈도 이루어 지지 않을까?

세상만사는 천시지리인화(天时地利人和) 하지 않고

억지로 끼워 맞춘다고 안 될 일이 되는게 아니다.

그냥 뭐래도 해서 당신 스스로 당신의 마음을 위로 할뿐

이어폰에서는 머라이어 캐리의 Hero가 흘러 나온다.

내가 참 좋아하는 노래지

치켜든 핸드폰에는 중국어로 된 未来简史가 한 페이지 , 한 페이지 넘겨진다.

요즘 내가 즐겨 읽는 책이지

베컴을 만날 기대감에 피곤하지만 행복한 마음으로 출근한다.

회사에서 준비하는 프로젝트지

이런 소소한 행복을 공유할 반쪽이 없어

이렇게 글을 올리는 어이없는 나

시간이 많이 흘러 이 글을 다시 보게 된다면

난 아마

그래!

그때 그 시절, 그 쌉쌀했던 쓸쓸한 기억이

내 인생에서 제일 행복했던 몇몇 순간 중 하나일지도 몰라!!!


추천 (2) 비추 (0)
IP: ♡.254.♡.242
비온뒤흙냄새 (♡.202.♡.52) - 2017/08/10 10:16:43

좋은 글입니다.
꿈이 있는 당신이 멋있습니다.

밭에서온그대 (♡.117.♡.48) - 2017/08/10 14:17:38

시간이 많이 흘러 이글을 보게 된다면?아~ 난 그때 참 순진 했었구나 ,베컴 만나는 것을 다 행복으로 생각 하고~라고 중얼거리면서 허구픈 웃음을 지을것같네요.ㅎㅎ

은빛모래 (♡.84.♡.43) - 2017/08/10 18:47:58

평범한 일상이 대부분이지만,
가끔씩, 느닷앖이 찾아오는 작은 행운들이 잇어서,
사는재미 쏳쏠한듯합니다.

세계적인스타 베컴을 다 만나시다니 정말 설레이겟습니다.
사진도 많이 찍으셔서 멋잇게 올려주세요,

로컬푸드 (♡.254.♡.242) - 2017/08/11 16:18:47

저는 아주 사소한걸 얻으려고해도 항상 죽을만큼 노력해야 겨우 얻어지더라구요.
그래서 불행하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정말 느닷없이 찾아오는 작은 행운는 모르고 있었던것 같아요.
그 소소한 행복을...
안 되는걸 억지로 끼워맞추기 한것 같아요.

시골도사 (♡.8.♡.204) - 2017/08/11 18:40:57

어디서 퍼온글 같네요^^

로컬푸드 (♡.254.♡.242) - 2017/08/14 17:27:28

제가 쓴 글인데 어인 말씀이신지

돈귀신 (♡.38.♡.12) - 2017/08/11 23:41:54

좀 글 잛게 올려주세요

어둠가르는별빛 (♡.104.♡.50) - 2017/08/22 11:35:54

즉흥시로 자신을 돌이키며 성화시키는 님,

멋지십니다.

정말이지 위선과 거짓으로 물든 세상이 싫을때면,

다 버리고 나홀로 훌쩍 떠나고싶을때마다,

책속에 묻혀,자연속에 서서 글로만 시로만 자아를 발견하고,달려온 일인인지라,고독을 품으며 행진하는 님의 마음을 공감합니다.

29,079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다가온인연
2009-10-13
0
59608
마위웨이
2017-08-29
0
679
잘생긴까불이
2017-08-26
5
1392
신무백
2017-08-25
2
1568
lihaihua611
2017-08-24
5
2045
한쪼각구름
2017-08-24
7
2343
마음가는대로
2017-08-24
2
1305
민애
2017-08-23
4
2610
misomiso
2017-08-22
3
1288
금구
2017-08-18
1
1457
착한마녀
2017-08-18
20
5299
내오
2017-08-17
2
2309
RKl8
2017-08-16
2
3516
화룡투도
2017-08-15
3
1610
미우낭
2017-08-15
1
1215
andersen
2017-08-14
3
2823
펀치우
2017-08-14
0
1750
asiana988
2017-08-14
10
4365
misomiso
2017-08-12
2
1183
사십대
2017-08-11
1
1736
로컬푸드
2017-08-10
2
1353
i0003
2017-08-09
2
1372
비온뒤흙냄새
2017-08-09
10
2067
핼루연
2017-08-08
4
1546
내사랑임
2017-08-07
2
1639
면도칼
2017-08-07
2
1300
루시앤
2017-08-07
10
2685
jinmei0313
2017-08-06
0
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