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부분적으로 흐림 북경 -1°C / 7°C
흐림 상해 5°C / 14°C
대체로 흐림 광주 11°C / 15°C
맑음 연길 -14°C / -7°C
대체로 흐림 심천 14°C / 18°C
흐림 소주 4°C / 15°C
맑음 청도 -2°C / 8°C
부분적으로 흐림 대련 -2°C / 5°C
맑음 서울 -4°C / 3°C
부분적으로 흐림 평양 -5°C / -17°C
맑음 동경 4°C / 12°C

한곳에 머문 기간

i0003 | 2017.09.10 19:19:10 댓글: 12 조회: 1319 추천: 0
분류30대 공감 http://bbs.moyiza.com/sympathy/3455969
안녕하세요.

여러분은 한곳에서 얼마동안 머물러있나요?
전 지금까지 한곳에 머물러있지 못하고 있네요.
소학교-중학교-고중-대학 모두 다 다른곳이여서 서로 다른 4개의 도시에서 머물렀구요.
출근하자 중국-한국. 직장도 여러곳 옯겼구요. 제일 오래 머문곳이 4년.
너무 떠돌이한 나머지 30대중반인데도 맘을 잡지 못하고 있네요.
나이 먹고 새로운 곳에 적응하자니 여간 어렵네요.
젊었다고 항상 생각했는데 이젠 팍팍 40으로 직진하는 나이.
서글프네요.
타인들은 모두 한 곳에서.한 직장에서 꾸준이 하여 이젠 안정된 생활을 하는데비교하에 너무 맘이 무겁네요
추천 (0) 비추 (0)
IP: ♡.111.♡.234
쫑긋쫑긋 (♡.225.♡.136) - 2017/09/10 19:57:45

한곳에 정착하지 못하는것이 한곳에 오래 머무는것처럼 아주 평범하고 보편적인 일입니다. 너무 그거로 스트레스 받지 말아요..

i0003 (♡.111.♡.67) - 2017/09/11 20:25:38

쫑긋쫑긋님 고맙습니다.

한곳에 정착한적이 없으니 꾸준함을 크게 깨닥지 못하네요. 끈기가 없는게 제일 큰 문제 인거 같습니다. 문제점은 아는데 성격이 개판같아서 욱해버리면 그만...
그래서 성질을 죽이고자하니 맘이 늙어지네요

애슐린 (♡.96.♡.117) - 2017/09/11 00:44:25

좋은말씀이네요

i0003 (♡.111.♡.67) - 2017/09/11 20:26:00

애슐린님

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화룡투도 (♡.95.♡.246) - 2017/09/11 08:34:34

조선족으로 이리저리 떠돌아 다니지 않는 사람이 적을 겁니다.
근데 너무 떠돌다 보면 서글플때 많죠....부평초처럼...
조건과 앞으로 비젼을 생각해서 한곳에 꾹 참고 머물러 있어보죠...
탐탁한 기반을 쌓고 생활을 조직해 나가는 것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i0003 (♡.111.♡.67) - 2017/09/11 20:31:25

화룡투도님 조언 감사합니다.

이러지리 다니다나니 기반이 없어지네요. 계속 새로 적응하고 또 적응하고. 그러다 나이드니 적응이 어려워지고요.
생활을 조직해나가는것이 필요한 시기인데. 이래저래 심란하기만 하네요.

옥샘 (♡.162.♡.116) - 2017/09/11 09:04:46

아마 님의 사주에 역마살이 있어 그럴거얘요. ㅎㅎㅎ사주가 그러면 자꾸 돌아다니고 옮긴다 하더라구요

i0003 (♡.111.♡.67) - 2017/09/11 20:32:27

옥샘님.

사주는 아니구요. 음... 못된 성격인거죠

나눔서생 (♡.223.♡.19) - 2017/09/11 13:41:36

구름처럼 떠도는 타향살이 신세, 외로운 가로등마저 이해 못할것 같습니다. 나름 사연은 있겠지만 20대는 경쟁력 축적하는 단계고 30대는 사회적 인적자원 확보하는 단계며 40대 들어서 쌓아온 자원을 충분히 발휘하여 생에 역전을 노리는 기회가 되는 룰을 대부분 사람들은 겪게 되죠.여기저기 옮길 수 있으나 서로 연관된 선택이였다면 참 좋았을련데 작성작의 글을 보면 연관성은 없어 보여 안타깝네요. 벼랑끝에 잡초를 잡는 심정이 아니라 지금부터라도 좀 더 본인 스스로에 맞는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본인 경쟁력을 만들어 가는데 주력하심이 좋을것 같습니다. 당장은 힘드실지라도... 부디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랍니다.

i0003 (♡.111.♡.67) - 2017/09/11 20:41:22

나눔서생님 조언 감사합니다.
멀리보는 안목이 없는지라 툭하면 제 성질 못이겨...이리저리 옮기게 되었고. 그 많은 기회 그냥 흘려보네고. 이제서야 속쓰라리게 뉘우치고. 그렇다고 자신에 잘 알게 된것도 아니고. 코 막고 답답그자체죠.
한곳에 어느정도 익히면 옮기고 하다나니 죽도 밥도 아닌 신세가 된것이죠. 그래서 지금은 자신을 한탄할 조차도 안되게 된거죠. 부모님께는 한없이 못난 자식이라 송구스럽고...
변해야 하는걸 뻔이 알면서도 계속 쳇바퀴식밖이네요...

기계사람 (♡.202.♡.123) - 2017/09/12 09:34:37

혼자라면, 크게 문제점 없이, 세상구경 잘 한답십다만,
가족 일으키고 하면, 한곳에 정착해서 살아야 겠죠....

마음편한하게 (♡.176.♡.95) - 2017/09/27 19:17:49

혼자라두 잘먹구 잘살구 누리고 싶은것 하고싶은것 남들부럽게 살면 괜찬으데 그것두 아니면 개판이라구요 나지금 개판이라구요
20대 데 그냥 결혼했으면 지금은 그냥 평범하게 애나 키우는것이 부럽기만 하네요 한국에 오니 ,아무런 근심없는데 결혼이 문제네요

29,044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다가온인연
2009-10-13
0
59346
haidexin72
2017-10-06
1
763
haidexin72
2017-10-06
5
1335
Marriage
2017-10-04
1
760
수연이11
2017-10-01
4
1042
luck58
2017-09-30
2
1152
로컬푸드
2017-09-29
2
884
모망
2017-09-28
1
862
냥냥고냥이
2017-09-27
5
1269
뉴런
2017-09-27
4
1317
뉴런
2017-09-27
1
711
haidexin72
2017-09-25
3
951
haidexin72
2017-09-25
2
701
anan528
2017-09-25
2
2126
hay15
2017-09-24
2
915
닭알지짐
2017-09-21
9
2251
헤이디즈
2017-09-21
3
1799
헤이디즈
2017-09-21
4
1222
다연
2017-09-19
8
1670
베트남전문
2017-09-18
6
2033
수연이11
2017-09-17
6
1850
휴화산
2017-09-17
3
1030
마음가는대로
2017-09-13
3
1301
이달빛
2017-09-11
2
1137
로컬푸드
2017-09-11
3
1265
i0003
2017-09-10
0
1319
휴화산
2017-09-08
1
1048
수애씨
2017-09-08
3
3922